[데일리카] 서울시, 상암동 자율차 4대에서 7대로 증편

Korean
에스유엠의 정확하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드립니다.
공지사항
공지사항

[데일리카] 서울시, 상암동 자율차 4대에서 7대로 증편

에스유엠관리자 0 139

 

서울시, 상암동 자율차 4대에서 7대로 증편

 

ns120908.jpeg


 

 

서울시가 21일부터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인 상암동에 유상운송용 자율차를 현재 4대에서 7대로 늘린다.


새롭게 투입되는 자율주행차는 버스뿐만 아니라 휠체어 장애인도 탑승이 가능한 자율차 등으로 구성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새롭게 유상운송면허를 받은 차량 3대 중 2대는 지하철역과 하늘공원 입구, 노을공원 입구 구간을 운행하는 상암 A21, 상암 A03 신설 노선에 투입된다.


상암 A21, 상암 A03 노선은 동일 구간을 운행하게 되며, 월드컵경기장역~구룡사거리~하늘공원로입구~난지천공원입구(다목적구장)~하늘공원입구~월드컵파크4단지~디지털미디어시티역까지 총 7.8㎞를 운행한다.

 

상암 A21, 상암 A03은 동일한 구간을 운행하지만 차종이 달라 노선명을 각각 지정됐다. 상암A21에는 소형 자율주행버스, 상암 A03 노선은 카니발을 개조한 승용형 자율차가 각각 1대씩 운행한다.


상암 A21노선 운영 업체는 SUM으로 서울대학교 자율주행 연구진들이 설립한 신생기업이며, 상암 A03 노선은 대형 승합택시인 i.M(아이엠택시)을 운영 중인 진모빌리티다. 진모빌리티는 12개 택시 법인 회사가 함께 모여 만든 회사로 택시업계에서는 전국 최초로 자율주행 여객운송사업에 참여한다.


이용요금은 자율주행버스는 인당 1200원, 휠체어 장애인 탑승이 가능한 자율차 등 모든 승용형 차량은 승객수와 관계없이 회당 2000원의 요금이 부과되며 이동거리에 상관없이 기본요금만 징수된다.


서울시는 지난 2월 10일 자율차 유상운송을 시작한 이후 6월 말 기준으로 총 탑승객 수는 총 1578명이고, 일 평균 14명 이상이 꾸준히 자율차를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데일리카

http://m.dailycar.co.kr/content/news.html?type=view&autoId=45294